백령도 찾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해병대 장병들에게 특별한 감사와 격려 위해 준비한 선물 세트 안은?! 천안함 46용사 위령탑 참배 현장까지..

홈 > YBN TV > 동영상 뉴스 > YBN 방송국
동영상 뉴스

백령도 찾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해병대 장병들에게 특별한 감사와 격려 위해 준비한 선물 세트 안은?! 천안함 46용사 …

최고관리자 0 42375

  

    문영래 - 복사본 - 복사본.png

 

     배영래사진.jpg


      YBN TV - 복사본.gif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12월 23일 서해 백령도를 방문,  최전방 해병대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했습니다.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에 참배하고 해병대 여단본부 지휘통제실에서 부대 현황을 청취한 뒤  전방관측소(OP)에 올라 장병들을 격려했습니다.  그 현장 문워크에 담았습니다

 

(12/23(목) 연말 군 장병 격려 방문 관련 서면브리핑)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23일 서해 백령도를 방문,  최전방 해병대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헬기편으로 백령도에 도착,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에 참배하는 것으로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천안함 용사들을 위해 분향하고 묵념한 뒤  국민들도 백령도를 많이 방문해서  천안함 용사들의 뜻을  오래도록 기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천안함 수색 도중 순직한  故 한주호 준위도 추모하고 있는지를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은  서해수호의 날에 천안함 용사들과 함께  추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해병대 여단본부 지휘통제실에서  부대 현황을 청취한 뒤  전방관측소(OP)에 올라 장병들을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백령도는 군사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으로,  장병들이 긴장된 가운데 근무하고 외출·외박을 하더라도  섬을 벗어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특별한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추운 겨울 날씨에 건강에 유의하라며  OP 근무 장병들에게 겨울용품 세트를 선물했습니다.  넥워머, 보습크림, 핸드크림, 립케어 등으로 구성된 겨울용품 세트는  해병대 여단본부 및 육군, 항공대 전 장병에게도 행사 직후 전달됐습니다

 

.   이어 문 대통령은 해병대 여단 식당에서  지휘관들과 식사를 함께하며 대화를 나눴습니다.   김태성 사령관은 “대통령께서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에 참석해서  적과 싸워 승리한 연평도 포격전을 재평가해 주셨고,  창설 이후 최초로 모든 해병 장병들의 제2의 고향인  영일만에서 국군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연평도 포격전 참전 장병들에게 훈·포장을 친수하셨다”

 

며,  “2021년은 장병들의 사기가 어느 때보다 높고  해병대가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사령관은 이어 “호국충성 해병대로서  언제, 어떠한 임무가 부여되더라도  국가전략기동부대로서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해병대 보고를 받으며  늘 전장 속에 있다는 각오로 근무에 임한다는  항재전장(恒在戰場)이란 말을 다시 생각했다”면서  “전략적으로 대단히 중요하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은 곳인데  해병대가 이 지역 임무를 맡고  육해공군이 함께 지원하고 있어 든든하다”고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해병대가 강한 훈련을 받고 규율도 엄격한 만큼  한편으로 장병들의 인권과 복지도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어려운 환경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이  건강하고 정신적으로도 성장해서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살펴 달라"고  지휘관들에게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청와대 한식 셰프가 직접 와서  취사병들 함께 식사를 준비했다고 소개하면서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할 텐데  대통령 부부와 식사를 하는 것으로 위안을 삼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오찬 이후 진행된 지휘관 발언 시간에 박병건 해병대 중령(보병대대장)은  힘에 의한 평화라는 대통령님의 안보철학이  대한민국의 최북단인 백령도에서도 빈틈없이 구현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오늘 격려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기태 해병대 중령(군수지원대대장)은  코로나19 격리 장병을 포함해  도서지역 근무 장병의 급식을 부모님의 마음으로 제공하고 관리하여  국민들께 신뢰받는 해병대가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홍희성 육군 중령(항공대장)은  최북단 수호부대라는 긍지를 가지고 있다면서  서북도서 절대사수와 함께 사랑하는 부하들이  무사히 가족들에게 복귀하는 날까지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정희두 공군 중령(방공관제대대장)은  물심양면으로 협조해 주는 백령도 주민들에게 감사를 나타냈으며,  김형조 해병대 중령(포병대대장)과 손준희 해군 중령(기지장)은  서북도서를 절대 사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정숙 여사는 해병대 여단에서  여군 및 여군무원들과 별도로 환담을 갖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습니다. 


  #문재인대통령 #백령도 #해병대

0 Comments
나주시의회
(주)일성기업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2 명
  • 오늘 방문자 3,846 명
  • 어제 방문자 4,014 명
  • 최대 방문자 5,199 명
  • 전체 방문자 1,492,449 명
  • 전체 게시물 27,504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