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패럴림픽대회 테스트이벤트 - 빙판 위 스톤 전쟁 '휠체어컬링'

홈 > 종합 뉴스 > 레저/스포츠
레저/스포츠

평창 패럴림픽대회 테스트이벤트 - 빙판 위 스톤 전쟁 '휠체어컬링'

최고관리자 0 66884 기사승인-

 

평창 패럴림픽대회 테스트이벤트가 지난 4일부터 강릉에서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3일 빙판 위에서 전개되는 고도의 전략과 전술의 ‘스톤 전쟁’을 즐길 수 있는 ‘2017 세계 휠체어컬링 선수권대회’가 이날 공식훈련을 시작으로 4일부터 11일까지 8일 동안 강릉 컬링센터에서 개최 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엔 10개국 8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며, 특히 이번 세계선수권 결과에 따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참가국이 결정돼 어느 대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한국은 김종판·서순석·차재곤·조민경·이동하 선수가 대표팀으로 출전, 캐나다, 러시아 등 강팀과 내년 패럴림픽 출전권 획득을 놓고 승부를 겨룬다.

    

휠체어 컬링은 동계스포츠의 인기 종목인 컬링을 장애인들이 즐길 수 있도록 한 스포츠로, 한 팀은 반드시 혼성 선수 4명(스킵, 써드, 세컨드, 리드)으로 구성돼야 한다.

 

한 경기는 8엔드로 이뤄지며 선수들은 딜리버리 스틱을 이용해 스톤을 상대팀보다 표적판(하우스) 중심에 더 가까이 위치시켜 점수를 획득한다.

 

스톤 투구 시 휠체어가 흔들리지 않도록 같은 팀의 선수가 뒤에서 휠체어를 잡아주고 이때 투구하는 선수의 발은 빙판에 닿지 않아야 하며 휠체어 바퀴들은 모두 빙판 표면에 놓여있어야 한다.

 

특히 휠체어 컬링은 일반 컬링과 달리 스위핑(sweeping)이 허용되지 않아 스톤을 던질 때 힘과 회전, 경로가 더욱 중요한 경기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조직위는 ‘Same Worker, Two Games’ 원칙에 따라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동등한 가치와 비중을 두고 내실 있게 준비하고 있다” 면서 “이번 휠체어컬링과 앞으로 진행될 테스트이벤트를 통해 패럴림픽대회 운영 전반을 점검하는 것은 물론, 인프라와 서비스 운영에 최상의 접근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테스트이벤트는 이번 세계 휠체어컬링선수권대회를 시작으로 다음달 11일 개막하는 강릉 세계 장애인 아이스하키선수권대회까지 5개 종목이 개최된다.

 

 

 

 

0 Comments
투자선도지구선정
나주사랑상품권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6 명
  • 오늘 방문자 143 명
  • 어제 방문자 304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719,043 명
  • 전체 게시물 28,158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