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정치사회 청와대, 朴정부 안보실 문건 비공개 방침

홈 > 종합 뉴스 > 사회
사회

HOME 뉴스 정치사회 청와대, 朴정부 안보실 문건 비공개 방침

최고관리자 0 1950 기사승인-

내1.jpg

 

 

14일 오후 청와대 민원실에서 지난 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 전임 정부의 기록물들을 국정기록비서관실 관계자가 대통령기록관 관계자에게 이관하고 있다. 청와대는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하고 사본은 검찰에 제

출했다.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작성된 국가안보실 문건을 공개하지 않을 방침을 세운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박근혜 대통령 시절 안보실에서 작성된 문건의 경우 양이 워낙 방대하고, 상대국과의 관계가 걸려있는 민감한 외교·안보 관련 문건들이 다수 포함 돼 있어 공개가 힘들다는 쪽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안보실을 중심으로 분류작업을 계속 벌이고 있지만 기존 문건을 공개해왔던 것과 달리 대통령기록관으로 바로 이관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 당시 작성된 민정수석실 문건 300여건의 발견을 시작으로 정무수석실 문건 1,361(17), 정책조정수석실 문건 504건 등 총 2,100여건의 문건을 발견했다.

 

청와대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일관되게 발견 문건에 대한 제목과 개요 등에 한해 개괄적으로 공개를 해왔지만 안보실 문건만큼은 파급력과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공개를 보류해왔다.

 

계속 분류 작업 중인 안보실 문건은 지금껏 발견한 모든 문건을 다합친 것보다 양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0여건 이상이 안보실에서 발견된 것으로 추산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책자 형태로 된 문건, 문서 형태로 된 문건이 따로 있는데 어떻게 분류하느냐에 따라 양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인혜 기자 kih@naewoeilbo.com

 

<저작권자 ? 내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고흥우주항공축제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나주배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245 명
  • 어제 방문자 363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490,486 명
  • 전체 게시물 26,320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