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케어’- 금천구 봉사단체로 15년간 꾸준히 실천해와

홈 > 지역 뉴스 > 서울/경기/인천
서울/경기/인천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케어’- 금천구 봉사단체로 15년간 꾸준히 실천해와

YBN 0 32744 기사승인-
 

지역뉴스
 
기사등록 2016-10-12 16:10:59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케어’- 금천구 봉사단체로
 
 
 15년간 꾸준히 실천해와
 
 
 
 
 
 

 [내외일보=서울]김의택 기자=금천구에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케어’를 15년간 꾸준히 실천해 온 봉사단체가 있어 화제다.
 
봉사단체의 이름은 6070봉사단. 60, 70대 노인들이 80대 이상 몸이 불편한 노인들을 돌본다는 뜻이다. 이 봉사단체는 금천노인종합복지관에서 활동하며 복지관이 개관한 다음해인 2001년에 만들어졌다.
 
봉사자 김정숙 할머니(78세)와 정구동 할아버지(80세)는 6070봉사단 설립때부터 지금까지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유일한 창단멤버이자 부부다.
 
 
김정숙 할머니는 “봉사라는 게 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서로 마음이 잘 통해야 한다”며 “서로 같은 노인들이고 같은 세대를 살아온 사람들로서 공감하는 부분도 많고 사정도 잘 알 수 있어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봉사단이 하는 일은 크게 ‘말벗 전화’와 ‘반찬배달’이다. 말벗 전화는 일주일에 한번씩 같은 요일 같은 시간에 독거 어르신들에게 하는 안부 전화다. 김 할머니는 매주 월요일 오후 12시에서 1시 사이에 12명의 어르신들에게 안부전화를 한다. 안부 전화를 통해 필요하신 물품이 있는지, 어디 아픈 데는 없는지를 확인한다.
 
1
반찬배달은 일주일에 두 번 복지관에서 만들어주는 반찬을 어르신들에게 전달하는 활동이다. 반찬배달은 봉사자와 1:1 결연을 맺은 어르신들에게 제공된다. 현재 김 할머니는 89세 어르신, 정 할아버지는 92세 어르신과 각각 결연을 맺고 있다.
 
 
15년 동안 김 할머니가 봉사로 인연을 맺었던 어르신 중 4명이 돌아가셨다. 모두 친자매, 어머니 같이 지내는 분들이라 한분 한분 돌아가실 땐 더 이상 봉사활동을 지속할 수가 없을 것 같았던 시간도 있었다.
 
 
정 할아버지는 아내인 김 할머니의 권유로 봉사를 시작했지만 지금은 아내보다 더 열심이다. 특히 사고로 인해 장애3급 판정을 받아 몸이 불편하지만 장애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김 할머니는 그 동안 봉사활동의 경험을 꾸준히 글로 옮겼다. 솔직하게 적은 봉사 수기는 할머니의 15년간의 봉사 활동과 활동하면서 느꼈던 기쁨과 슬픔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그렇게 모인 수기는 지역 문화원의 도움으로 책으로도 만들어졌다.
 
 
이들 부부가 봉사활동을 시작했을 당시 나이가 60대였다. 이제 봉사를 받아도 될 만한 70대, 80대가 됐지만 이들은 봉사활동을 멈출 생각이 없었다.
 
 

0 Comments
나주사랑상품권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 명
  • 오늘 방문자 287 명
  • 어제 방문자 252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646,470 명
  • 전체 게시물 27,452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