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보건소 방문

홈 > 종합 뉴스 > 정치
정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보건소 방문

편집인 0 434 기사승인-

YWVWTQJXDY158088667155551.jpg

(사진제공 : 청와대)

 

-신종 코로나 대응 관계자 격려, '지역사회 감염 및 주민 불안 차단'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서울 성동구 보건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현장 대응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대통령의 의료 현장 방문은 지난달 28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한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이 자리에는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경희 성동구 보건소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은 지역사회의 방역 대책에 등에 대해 보고 받았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음압시설을 갖춘 선별진료소가 임시시설이 아닌 별도 건물로 구축되어 있는 것은 성동구가 유일한 지, 또 메르스 때의 경험을 토대로 구축된 것인지 물었습니다.

이에 김경희 보건소 소장은 "메르스 이후, 보건소 이용하는 분들과 결핵환자들을 위해 음압시설이 갖춰져 있는 시설을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역사회 감염을 막고, 주민들을 과도한 불안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역할을 보건소가 하고 있다"며 "성동보건소가 그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고 격려했습니다. 아울러 대통령은 인력 충원에 대한 요청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장기적인 인력에 대한 수급 체계가 보완되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감염병이 언제, 어떤 형태로 닥칠지 알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국가적으로 감염병 대응체계를 훨씬 더 강화해야 하지만 우선은 지금 현재 상황을 잘 수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유학생들과 중국으로 교환학생을 갔다가 돌아온 학생들이 많은 지역 내 대학들의 상황을 점검한 뒤 교육부와 지자체 및 대학 당국이 긴밀하게 협의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제안했습니다. / 배영래기자

(기사제공 : 청와대) 

0 Comments
2020고흥방문의해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 명
  • 오늘 방문자 271 명
  • 어제 방문자 312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547,705 명
  • 전체 게시물 25,821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