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홈 > 종합 뉴스 > 정치
정치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편집인 0 694 기사승인-

국민.png

(사진제공 : 청와대)

 

-110분간 생방송 사전 각본없이 국민패널 질문에 답해

-첫 질문 故 김민식 군 어머니,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 꼭 이뤄달라"

-대통령 "임기절반, 긍정과 부정평가 잘 알아, 후반 성과 체감 노력"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가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 참석해 국민패널들의 질문에 답했습니다.


오늘 국민과의 대화는 방송인 배철수 씨의 사회로 110분간 생방송으로 진행됐으며, 대통령은 국민패널로 참석한 300명 중 발언권을 얻은 국민들의 질문에 사전 각본없이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진행자인 배철수 씨가 선곡한 비틀즈의 'All you need is love'에 맞춰 등장했습니다. 배철수 씨는 "정치에 문외한이긴 합니다만 지금 우리 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게 사랑이 아닐까, 대통령께도 필요하고 또 모든 국민들께도 사랑이 필요하다고 생각돼서 선곡했다"며 선곡의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여기는 정말 16,000명, 아주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이렇게 선정되셨다고 들었다"며 "하나의 ‘작은 대한민국’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오늘 경청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회를 맡은 배철수 씨는 국민패널들에게 자유롭게 질문하라고 제안했고, 타원형으로 둘러앉은 국민패널들은 곳곳에서 손을 들어 질문을 청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민식이 부모님이 나오신다는 보도를 봤다"며 민식 군의 부모님에게 첫 질문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고(故) 김민식 군의 어머니는 '민식이법'의 조속한 법안 통과를 호소하며 "어린이가 안전한 나라가 2019년에는 꼭 이뤄지길 약속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통령은 "스쿨존 횡단보도는 말할 것도 없고 스쿨존 전체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함께 노력하겠다"며 "용기 있게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부동산 가격 급등,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근무제 등 국민들의 다양한 질문을 받았고 이에 답했습니다. 또한 남북관계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에 대한 국민들의 질문에도 답했습니다.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참여해주신 국민 패널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질문형식을 취했지만 여러분이 제게 많은 의견을 주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그 의견들을 충분히 경청해 국정에 반영하고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임기 절반 동안 열심히 했지만 평가는 전적으로 국민에게 달려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해주시는 분들이 있는 반면 아주 부정적으로 평가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그러나 임기 절반 동안 우리는 올바른 방향을 설정했고 기반을 닦았다" 며 "후반기에 보다 확실하게 성과를 체감하고, 계속 노력해 나간다면 우리가 원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는 믿음과 희망을 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과의 대화는 정해진 방송시간을 10여분 가량 넘겨서 진행됐으며, 이 자리에서 답하지 못한 질문을 포함해 국민들께서 보내주신 1만6천34장의 질문지는 대통령에게 전달됐습니다.


행사가 끝난 후 대통령은 국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으며 패널 중 독도 헬기 사고 유족을 만나 이야기를 들은 뒤 포옹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 배영래기자

(기사제공 : 청와대) 

0 Comments
선도회 36주년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183 명
  • 어제 방문자 294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524,393 명
  • 전체 게시물 26,303 개
  • 전체 댓글수 20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