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구 신고포상제” 생명을 지키는 자연스러운 제도

홈 > 지역 뉴스 > 광주/전남
광주/전남

“비상구 신고포상제” 생명을 지키는 자연스러운 제도

편집인 0 305 기사승인-

나주소방서.JPG

 

와이비연.gif

 

비상구란 화재나 지진 등 위급상황이 벌어졌을 때 급히 대피할 수 있도록 마련한 출입구를 뜻한다. 즉 생명의 문 이라고도 말한다.
 
재난 발생 시에 사람들의 생존에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우리에겐 생명의 빛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비상구 앞에 적치물을 쌓아놓거나 또는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비상구를 폐쇄해놓는 경우도 있기에 이처럼 중요한 생명의 빛은 현실에선 밝지 못하다.
 
대형 화재가 유독 잦았던 2018년도를 돌이켜보면 많은 인명피해가 있었다. 난방용 전열기구 등 사용이 많고 건조한 겨울철은 일 년 중 화재 위험이 가장 큰 계절이다. 특히 추운 날씨 때문에 시민의 실내 활동이 늘어나고 있어 다중이용업소를 이용하는 경우 화재 시 대피로에 대해 꼭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에서는 목욕바구니, 선반 등 여러 장애물 때문에 비상구를 이용할 수 없어 무려 29명이 사망하고 37명이 부상을 입는 등 특정소방대상물 관계자의 소방시설 및 피난 방화시설 유지 관리 의무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불특정 다수인이 출입하는 다중이용시설에서 비상구 관리가 소홀하다면 위험성은 매우 크다. 건물 내부구조에 익숙하지 않은 출입자가 많아 피난에 곤란을 겪을 것이고, 특히 주류를 판매하는 곳의 경우 인지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술에 취한 손님이 대부분이어서 사태는 더욱 심각해지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대상은 어떤 유형이 있으며,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는 무엇인가?
첫째, 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을 폐쇄 또는 훼손하는 행위 둘째, 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 주위에 물건적치 및 장애물 설치행위 셋째, 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의 용도에 장애를 주는 경우 넷째, 그 밖의 피난·방화시설 및 방화구획을 변경하는 행위가 해당된다.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피난통로 환경 개선과 불법 행위를 통해 발생될 수 있는 대형 인명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자 도입됐으며 비상구 확보에 대한 경각심과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 최소화를 목적으로 한다.

비상구 신고포상제의 신고방법은 누구든지 신고서에 증빙자료를 첨부해 방문·우편·팩스 등의 방법으로 소방본부장 또는 특정소방대상물의 관할 소방서장에게 불법행위를 신고할 수 있다.

신고포상제에 대한 시민의 작은 관심으로 비상구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확인하면 비상구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나와 가족을 지켜주는 생명의 문이 될 것이다.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안전은 예방으로부터 시작된다.

소방시설의 유지 관리는 예방의 가장 기본이자 건물 관계자의 최우선 임무라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앞으로 법에 의한 강제적인 안전이 아니 우리 스스로 지키는 안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박은선기자 

0 Comments
선도회 36주년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180 명
  • 어제 방문자 294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524,390 명
  • 전체 게시물 26,303 개
  • 전체 댓글수 20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