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로운 고장 나주에 반하다’

홈 > 지역 뉴스 > 광주/전남
광주/전남

‘의로운 고장 나주에 반하다’

편집인 0 413 기사승인-

나주문화원)생생문화재_나주배박물관 배따기체험.jpg

 

나주문화원)생생문화재_나주복암리고분전시관 탐방.jpg

 

나주문화원)생생문화재_영산강 황포돛배 유람.jpg

 

나주문화원)생생문화재_천연쪽염색체험1.jpg

 

와이비연.gif

 

 의향 나주의 정신을 느낀 탐방과 체험 중심의 여행 프로그램이 나날이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조선의 향기와 근현대 역사문화가 어우러지는 조선의 도시 나주로 떠나보는 나주문화원의 생생문화재 체험이다.

 

나주문화원(원장 최기복)은 지난 달 28일에서 29일까지 12일 동안 생생문화재 체험 조선의 도시 나주에서 달빛에 물들고, 쪽 빛에 취하고를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체험객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특히 이번 체험에는 암울한 일제 강점기 시대 강제로 근로정신대에 끌려간 양금덕 할머니와 세월호 참사 때 소중한 자녀를 떠나 보낸 유민 아빠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양금덕 할머니와 유민 아빠는 그동안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냈지만 몸과 마음이 쉴 수 있는 최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의로운 나주정신을 보고 배우고 삶의 지표를 찾을 수 있는 유익한 체험 여행이었다는 각각 소감을 밝혔다.

 

이번 나주생생문화재는 의병운동부터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일제의 수탈과 침략의 흔적이 남아있는 역사현장에 곳곳에서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헌신과 희생을 아끼지 않았던 나주인들의 구국활동 발자취를 돌아봤다.

 

가족, 동료와 함께 나주를 방문한 참여자들은 그 어느 지역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지역에서 현장체험을 통해 다시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면서, 엄지를 치켜세우며 감동을 표현했다.

 

역사현장 탐방과 더불어 전국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쪽 염색장인 정관채 국가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쪽빛 천연염색체험과 고대 마한의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복암리고분전시관 탐방은 참여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밖에도 참여자들은 영산강 유람의 황포돛배 체험, 나주의 시대상을 들여다볼 수 있는 역사갤러리 탐방, 농촌의 감성을 만끽한 나주배박물관의 배따기 체험이 이어지며, 나주에 매료됐다.

 

국민TV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홍영식 대표(광주 58)소박하면서도 정감이 살아있는 나주 동네를 돌아보니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의로운 한국인의 삶을 아우를 수 있는 곳이어서 다시 찾고 싶다고 말했다. /김용훈기자

0 Comments
고흥유자석류축제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248 명
  • 어제 방문자 359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509,861 명
  • 전체 게시물 25,838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