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강원도 철원·경기도 광주에서도 '살충제 계란' 추가 발견바른정당 "괴담 막아야"·국민의당, 태스크포스 구성

홈 > 종합 뉴스 > 경제
경제

정치사회 강원도 철원·경기도 광주에서도 '살충제 계란' 추가 발견바른정당 "괴담 막아야"·국민의당, 태스크포…

최고관리자 0 2640 기사승인-

내외11.png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계란 농장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살충제 전수조사 1차 결과'를 발표하며 "20만 수 이상 대규모 농가를 포함한 243 농가를 검사한 결과, 241 농가가 적합 판정을 받고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광주 농가 총 2곳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적한 판정을 받은 철원의 농가는 산란계 55000 수를 사육하고 있으며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1kg0.056mg이 검출됐다. 피프로닐의 허용 기준치는 0.02mg이다.

 

또한 광주에 위치한 23000수 농장에서는 '살충제 비펜트린 성분'1kg0.07mg 검출됐다. 비펜트린의 허용 기준치는 0.01mg이다.

 

농식품부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들을 식약처와 지자체에 통보하고 이들 농가의 생산?유통 달걀에 대해 유통 판매 중단 조치를 내렸다.

 

 

한편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살충제 계란' 논란에 "해당 농가의 유통 계란 전량을 조속히 회수·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국민 식탁 대표 식품이자 주재료인 계란에 대한 국민의 불안과 혼란 가중되고 있어 범정부 대책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해성과 양계농가 안전성 관리 실태를 국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소상히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온갖 괴담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괴담은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AI 여파로 달걀값이 폭등한 와중에 살충제 사고까지 겹쳐서 가격불안, 수급불안이 확산되고 있다""수급과 가격 안정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살충제 계란 대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책마련에 나섰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황주홍 의원을 팀장으로 '살충제 계란 대책 태스크포스(TF)' 구성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TF에는 보건복지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등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여한다.

 

살충제 계란 대책 태스크포스(TF)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생산 농가를 방문해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영주 기자 lyj@naewoeilbo.com

 

<저작권자 

0 Comments
고흥우주항공축제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나주배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8 명
  • 오늘 방문자 252 명
  • 어제 방문자 363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490,493 명
  • 전체 게시물 26,320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