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 中시장 열렸다…유통업계, 中시장 선점 '청신호'

홈 > 종합 뉴스 > 경제
경제

13억 中시장 열렸다…유통업계, 中시장 선점 '청신호'

YBN 0 2781 기사승인-
2015년12월20일 15시16
 
 
 
 
13억 中시장 열렸다…유통업계, 中시장 선점 '청신호
 
'
화장품·유아용품·온라인몰 '최대 수혜' 관세효과 미미 식음료 '기대반 우려반'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이자 13억명의 거대시장을 보유한 한국-중국 자유무역협정(FTA)이 20일 공식 발효됐다.
 
한중FTA 발효로 연말까지 958개 품목에 대해 관세가 철폐된다. 내년 1월부터 향후 5~10년 사이 단계적으로 5779개 품목의 관세가 낮아진다.
 
우리는 FTA가 발효되자마자 전체 품목의 40.1%(4004개), 전체 수입액 중 10.3%(80억 달러)의 관세(기존 무관세 제품 제외)를 철폐한다. 10년 뒤에는 전체 품목의 90.0%(8988개), 전체 수입액 중 79.9%(617억 달러)의 관세를 없애며 20년 뒤에는 품목 기준 97.1%(9700개), 수입액 기준 93.5%(722억 달러)의 시장이 개방된다.
 
수출부진과 내수침체, 미래 신성장 동력 부재에 시달리는 한국으로서는 중국과의 FTA가 새로운 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이 관측이다
.
물론 한중 FTA는 우리나라가 주요 국가들과 체결한 FTA 중 개방 수준이 가장 낮다. 국내 농수산물 시장을 지키기 위해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등 민감 품목을 양허 대상에서 제외했기 때문이다. 당장 발효 즉시 철폐되는 관세율도 한국 51.8%, 중국은 44%에 불과하다.
 
하지만 개방수준이 낮아도 양국간 교역 규모가 커 관세철폐의 효과가 크다는 게 대체적 견해다.
 
정부가 대외경제연구원 등을 통해 실시한 '한·중 FTA 영향평가'에 따르면 FTA가 발효될 경우 10년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0.96% 추가 성장 ▲소비자 후생 약 146억 달러 개선 ▲5만3805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한중FTA의 최대 수혜품목으로 중국시장을 비롯해 글로벌시장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화장품을 비롯해 패션·유아용품업종·생활가전·온라인몰 등이 꼽힌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출한 국가 1위는 중국이다. 수출 성장률도 86.7%로 중국이 가장 높았다. 중국 화장품 시장은 성장세가 연 10% 정도로 높고 화장품 사용 인구도 아직 전체 10% 정도에 불과해 국내 기업들에게 제2의 내수 시장으로 여겨진다.
 
현재 중국 정부는 자국 화장품 산업 경쟁력을 위해 향수, 색조화장품, 매니큐어, 헤어케어제품은 10%, 기초화장품과 샴푸는 6.5% 정도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한중 FTA로 관세가 인하될 경우 대(對)중국 수출 경쟁력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앞서 진행한 유럽, 미국과의 FTA 체결로 관세가 철폐되면서 한국에 진출한 유럽과 미국 화장품 브랜드들이 직간접적으로 효과를 누리고 있어 한중 FTA로 우리나라 화장품 업계가 수혜를 입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관세 외에도 높은 증치세, 소비세가 붙었던 조건에도 한국 화장품이 성장을 이어온 만큼, 관세 인하 효과는 K-뷰티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관세 철폐로 한중간 온라인 무역거래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 G마켓은 중국어 서비스를 도입했고 GS홈쇼핑과 11번가로 중문 홈페이지 오픈해 중국인 전용 쇼핑몰을 선보일 계획이다. 위메프도 지난해 말 중국 역직구 사이트를 오픈하고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화장품·패션 상품군을 강화했다.
 
반면 식음료업계에서는 한중FTA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면서도 내심 기대를 갖고 있는 분위기다.
 
농심, 오리온, 롯데제과 등 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대기업들은 이미 중국 현지에 법인을 가동하고 있다. 중국산 원재료를 사용하는 식음료업체들도 관세 인하 효과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
다만 중국의 경우 식품산업 규모가 8056억 달러로, 시장성이 무한한 블루오션이다. 최근 이어진 불황 속에서 교역 증대에 따른 식품업계의 중국 진출 등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자국 산업 보호와 국민 건강을 이유로 엄격한 규격과 인증제도, 검역 등을 적용하고 있어 수출 기업으로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당장 눈에 보이는 효과보다는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0 Comments
고흥유자석류축제
영산포의 날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1 명
  • 오늘 방문자 197 명
  • 어제 방문자 313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518,435 명
  • 전체 게시물 26,076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