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진 '이재용의 삼성 신임임원 평균나이 46.7세

홈 > 종합 뉴스 > 경제
경제

젊어진 '이재용의 삼성 신임임원 평균나이 46.7세

YBN 0 3152 기사승인-
뉴스홈 > 뉴스 > 경제
 
2014년12월04일 17시50분
 
젊어진 '이재용의 삼성  신임임원 평균나이 46.7세
 
 
 
 
 

삼성그룹이 사장단 인사에 이어 4일 단행한 '2015년 임원인사'에서도 신임 임원들의 평균연령이 다소 낮아져 세대교체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주도한 첫 임원 인사에서 신임 임원들의 평균연령은 46.7세로 2014년의 47세보다 더 젊어졌다. 2012년의 평균나이는 47세, 2013년 46.9세로 최근 4년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 1일 이뤄진 사장단 인사에서도 이 같은 기조는 확인됐다.
 
2015년 삼성의 신임사장단 평균연령은 53.7세로 지난해(54.3세)보다 낮아졌다. 다만 전체 임원 평균연령은 50세로 2012년 49.5세, 2013년 49.7세, 2014년 49.9세와 큰 차이가 없었다.
 
재계에서는 삼성이 실적 부진 등으로 승진 규모를 최소화한 가운데, 철저한 성과주의를 바탕으로 '젊은피'를 대거 수혈해 분위기를 쇄신하는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특히 삼성은 이번 인사에서 30대 해외 현지인의 본사 임원 승진이라는 파격적인 결정을 내려 실력과 성과에 기반한 인사철학을 입증했다.
이번에 상무로 승진한 삼성전자 실리콘밸리연구소의 프라나브 VP는 올해 33세에 불과하다.
 
그는 MIT 미디어랩 출신의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젊은 과학자 35명 중 한 명'으로 선정된 천재급 인력으로 유명하다. 갤럭시 기어의 혁신모델을 제안하고, 360도 3D영상 촬영 카메라 등 신개념 혁신 UX(사용자 경험) 개발을 이끌었다.
 
올해 39세인 삼성전자 미국법인 컨슈머영업 데이브다스 SVP도 상무로 승진했다.
 
그는 미국 TV시장 매출을 15% 끌어올리고 역대 최고 수준의 시장점유율(35.6%)을 기록하는데 막대한 공을 세운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는 최대 거래선인 베스트 바이 내 TV전용 매장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기도 했다.
 
삼성 관계자는 "연령과 연차를 불문하고 해당 분야에서 탁월한 실적을 거둔 인력들을 과감히 발탁해 성과에 대한 보상과 함께 지속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동기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0 Comments
2020고흥방문의해
Video
 
Previous Next
영상사업부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273 명
  • 어제 방문자 312 명
  • 최대 방문자 1,201 명
  • 전체 방문자 547,707 명
  • 전체 게시물 25,821 개
  • 전체 댓글수 19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